우표명 : 한·인도 수교 30주년 기념
한·인도 수교 30주년 기념 종 수
발행일 2003년12월10일
발행량(장) 각 120만 
액 면 190원 
디자인 잔타르 만타르 
디자이너 박은경(한국), 바라티 미르찬다니(인도) 
우표번호 2356 
인면크기 27mm x 37mm 
천 공 각 13 
전지구성 4 x 4 
용 지 그라비어 원지 
인쇄처 한국조폐공사 
우표설명
신라의 승려 혜초는 왕오천축국전을 통해 인도의 문화와 종교, 풍습을 전했다. 예로부터 불교 문화의 교류 등 긴밀한 관계를 지속해 온 한국과 인도는 1973년 외교 관계를 수립한 이후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왔다. 특히 최근에 들어서는 IT 분야에서의 상호 협력을 강화하고 있어 향후 양국 간 더욱 더 활발한 교류가 기대되고 있다. 이에 한국과 인도의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며 양국의 천문대인 경주첨성대와 잔타르 만타르를 소재로 공동우표를 발행한다.


잔타르 만타르
인도 최대의 천문대인 잔타르 만타르는 천문학에 관심이 많았던 사와이 자이 싱 왕에 의해서 1727년부터 1728까지 2년에 걸쳐 자이푸르에 세워졌다. 별자리와 태양, 달, 행성의 움직임 등을 관측하기 위해 천문학의 법칙과, 적도의 위치, 위도와 경도를 고려하여 세워진 석조 건축물 잔타르 만타르는 거대한 해시계와, 고도계, 고도방위계, 아스트롤라베(천문관측기구), 육분의(六分儀) 등 다양한 관측기구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 곳에서 측정되는 시각은 현재까지도 인도 표준시와 큰 오차가 없을 정도로 옛 인도인들의 과학성을 입증해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