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표명 : 보통우표
보통우표 종 수
발행일 2005년8월1일
발행량(장) 2000000 
액 면 1,720원 
디자인 분청사기상감용문호 
디자이너 김소정 
우표번호 2445 
인면크기 23mm x 33mm 
천 공 13 
전지구성 10 x 5(280mm x 216mm) 
용 지 그라비어 원지 
인쇄처 한국조폐공사 
우표설명
등기우편수수료 조정에 따라 2005년 8월 1일부터 등기우편용 보통우표가 1,520원권 ‘백자철화매죽문대호’에서 1,720원권 ‘분청사기상감용문호’로 새로이 교체된다.

분청사기상감용문호(粉靑沙器象嵌龍紋壺)는 15세기 전반에 제작된 항아리로, 입 부분이 곡선을 그리며 조금 위로 올라가다가 끝에서 크게 뒤집어져 마무리되었으며, 어깨가 약간만 부풀었고 내려오면서 조금씩 좁아지며 아래에 이른다. 이러한 형태의 항아리는 높이의 차이는 있으나 조선시대에 들어와 나타나기 시작하였고 분청사기에서 시작되어 16~17세기에는 백자 가운데서도 그 예를 볼 수 있다. 높이가 49.7cm로 몸체 위, 아래와 중간 부분에 당초무늬띠가, 위쪽에는 여의두문(如意頭文), 아래쪽에는 운룡문(雲龍文)이 상감되어 있는데 활달하고 생동감 있는 문양에서 초기 분청사기의 특징을 엿볼 수 있다. 국보 259호. 국립중앙박물관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