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중앙우체국 신청사 개국 기념

 
     2007년 11월 22일, 서울중앙우체국이 신청사인 POST TOWER에서 
   새로운 역사를 열어간다.

   1884년 우정총국 설립과 함께 시작된 한국 우정의 역사는 올해로 123년을
  맞게 되었다.         갑신정변으로 말미암아 우정총국이 폐지되면서 중단된 
  우편 업무는 1895년 6월 1일  농상공부령 2호에 의해  한성우체사와  인천
  우체사가 설립되고  한성-인천 간  우편 사업이 재개되었으며,  이후 한성
  우체사(현재의 종로구 세종로 위치)는  경성우편국(현재의 서울중앙우체
  국 위치)으로  통합·흡수되는  아픔을 겪으면서  서울중앙우편국을  거쳐
   1949년 8월 13일 서울중앙우체국으로 개칭되어 오늘에 이르렀다.

   우표는 서울중앙우체국 신청사인 POST TOWER와 함께 1895년에 설립
   된 한성우체사의 모습을 담고 있으며 우표 변지에는 1915년의 경성우편
   국과, 6·25전쟁 당시의 서울중앙우체국의 모습, 1957년과 1981년에 건립된
  서울중앙우체국의  모습을  사진으로 소개하고 있고  그동안 사용되어온
  우체국 CI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 2003년 9월 2일 첫 삽을 뜬 후 4년간의 공사 끝에 그 웅장한 모습을
  드러낸 서울중앙우체국 신청사는 연면적 72,718㎡로 지하 7층, 지상 21층
  규모이며  POST TOWER라  이름 지어졌다.   업무용 건축물로는 최초로 
  친환경건축물  최우수 등급,  지능형 건축물(IBS) 1등급,  초고속정보통신 
  특등급을 획득하며 미래 공공청사의 새로운 모범을 만들어 냈다.

   ‘도시의 門’, ‘조화의 像’, ‘열린 마당’이라는  컨셉을  바탕으로  지어진
   POST TOWER가  우정사업의  새로운 상징으로,   나아가  서울 도심의 
   랜드마크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발행일 : 2007년 11월 22일 / 발행량 : 각84만장(총 168만장) 
▶디자인 : 어제와 오늘,  POST TOWER  
▶전지구성 : 4 X 3 + 2  / 인면 : 23 x 33mm 
▶전지크기 : 140mm x 216mm  
▶인쇄 :  그라비어 6도 /     디자이너 : 이기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