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명목(세 번째 묶음)

한국의 명목(名木) 시리즈 세 번째 묶음으로 선비와 관련된 이야기를 지니고 있어 일명 ‘선비나무’라 불리는 나무들을 소개한다.

제주 산천단 곰솔 군(천연기념물 제160호)
조선 성종 때 제주목사로 부임한 이약동이 산신제를 위해 한라산 정상으로 가는 길이 너무 험해 곰솔이 있는 곳에 제단을 만들었다고 한다. 소나무과로 바닷가에 자라서 해송(海松)으로도 불리며 500∼600년 정도의 수령에 평균높이가 29.7m에 달한다. 신이 인간 세상에 내려올 때 큰 나무에 잠시 쉬었다 하였으며, 곰솔 또한 이로 인해 신성시 여겨 보호되어 온 것으로 보인다.

금산 요광리 은행나무(천연기념물 제84호)
이 마을에 살던 오씨(吳氏)의 조상이 전라감사로 있을 때 이 은행나무 밑에 정자를 지어 행정(杏亭) 은행나무라고 불렸다고 한다. 정자가 허물어져 없어진 후 마을에서 행정헌(杏亭軒)이라는 육각 정자를 새로 지었다. 이 은행나무는 수령이 1,000년 정도로, 높이는 24m, 둘레는 12.93m로 부러진 가지들로 3년 동안 밥상을 만들고 37개의 관을 만들어 나누어 가졌다고 한다.

함양 학사루 느티나무(천연기념물 제407호)
조선 성종 때 함양현감 김종직은 마흔 살이 넘어 얻은 5살 아들을 홍역으로 잃은 후 이듬 해 함양을 떠나며 학사루(學士樓) 앞에 오래 사는 나무인 느티나무를 심었다고 한다. 이 나무는 현재 함양초등학교 입구 큰길가에 서 있어 아이들에게는 놀이터가 되고, 지나가는 이들에게는 휴식처가 되고 있다. 수령은 약 500년으로 높이는 22m, 둘레는 7.3m이다.

하동 축지리 문암송(천연기념물 제491호)
예로부터 문인들이 즐겨 찾아 시문을 읊으며 이 소나무를 칭송했다고 하여 문암송(文岩松)으로 불리며, 지역민을 중심으로 문암송계(文岩松契)를 조직하여 이 나무를 보호해왔다고 한다. 마치 큰 바위를 둘로 쪼개고 그 사이 편평한 바위 위에 걸터앉아 있는 기이한 모습을 하고 있다. 수령은 300년으로 추정되며 높이가 14m, 둘레가 3.39m이다.

한국의 명목 시리즈우표(세 번째 묶음)
명 칭 한국의 명목 시리즈우표(세 번째 묶음)
종 수 4종
발 행 일 2011년 4월 5일
발 행 량 각 50만 장(총 200만 장)
액면가격 250원
디 자 인 제주 산천단 곰솔 군, 금산 요광리 은행나무, 함양 학사루 느티나무, 하동 축지리 문암송
우표번호 2787 ~ 2790
인쇄및색수 평판 4도
우표크기 22mm×50mm, 44mm×25mm
인 면 19mm×47mm, 41mm×22mm
천 공 13
전지구성 4 × 4 (4종 연쇄, 233mm×140mm)
용 지 평판 원지
디자이너 김창환
인 쇄 처 한국조폐공사